상단여백
HOME 농기계
“밭농업기계화 위한 기반정비 선행돼야”서삼석 의원, 밭기반정비 활성화 토론회 개최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전남 영암‧무안‧신안국)은 지난 28일 한국농어촌공사 본사에서 밭기반 정비 지방이양에 따른 활성화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밭농업기계화를 위해 기반정비가 선행돼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전남 영암‧무안‧신안국)은 지난 28일 한국농어촌공사 본사에서 밭기반 정비 지방이양에 따른 활성화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밭농업을 위한 유일한 인프라 조성사업인 밭기반 정비사업이 내년부터 재정분권 추진으로 지방정부로 이양됨에 따라 지자체 중심의 밭농업 경쟁력 확보와 농가소득 향상을 위해 밭기반 정비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손재권 전북대 교수가 좌장을 맡은 가운데 △지방이양에 따른 지방비사업 추진방향 및 활성화방안(성주인 농촌경제연구원 센터장) △밭기반 정비 활성화를 위한 정비방안(윤성은 한국농어촌공사 사업개발부장)이란 주제발표가 있었다.

서 의원은 “과거 쌀 자급률 제고를 위해 논농업 중심의 기반조성에 국가가 주도적으로 추진했던 것처럼 이제는 밭농업의 경쟁력 확보와 소득증대를 위해 노력해 가야할 시점”이라며 “밭농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지방화시대에 맞게 지역에 특화된 밭작물 선정과 밭농업 안정적 용수확보, 기계화를 위한 기반정비가 선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은지  alnews@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