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지역 포토
전남, 폭염기 시설하우스 온도저감 기술보급냉방효과, 관행시설 대비 4~5℃ 온도하강

전남이 연일 계속되는 폭염 피해예방을 위해 시설하우스 온도저감 기술보급에 팔 걷고 나섰다.

온도저감 기술은 시설 하우스 내부온도를 낮추어 고온피해를 줄이고 안정적으로 작물을 생산하는 관리방법으로 공기순환 팬 및 차광(빛가림), 안개분무 시설을 통해 생산성과 경제성을 높이는 기술이다. 그동안 여름철 하우스에서는 한낮에 환기를 해도 40℃ 가까이 온도가 올라 작물이 스트레스를 받아 개화와 수정불량, 광합성 저하 등의 생육장해를 입어 왔다. 전남농기원이 이번에 보급한 기술은 시설하우스 내에 안개분무시설, 차광막, 공기순환 팬 등 시설하우스 내 온도를 낮추는 시설을 하나로 묶어 농가에 적용하는 기술이다. 지난해 광양시 상추 농가에 안개분무시설과 공기순환 팬을 적용한 시범 사업추진 결과 고온기 시설 내부 온도를 4~5℃ 낮춰 설치 전보다 생산성은 10%, 경제성은 10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온기 적정 온도 관리로 7~8월 여름 상추 생산성이 20% 증가했다.

전남농기원 관계자는 “시설하우스 작물의 생육장해 예방을 위해 온도저감 시설을 확대보급해 폭염으로 인한 농작물을 보호하고, 고품질 농작물 생산을 위해 다양한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전남농기원에 따르면 광양시 상추농가에 안개분무시설과 공기순환 팬을 적용한 시범 사업추진 결과 고온기 시설 내부 온도를 4~5℃ 낮춰 설치 전보다 생산성은 10%, 경제성은 103% 상승했다.

김창수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