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음식물급여 양돈농장 ‘정부합동단속’ASF예방 위해 적발시 1000만원 이하 과태료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예방을 위해 이달 5일부터 매주 2회 전국 남은음식물(잔반) 급여 양돈농장에 대해 ‘정부합동 일제단속’을 실시한다.

이번 단속은 지난달 25일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으로 돼지에 대한 남은음식물 자가처리 급여가 금지됨에 따른 양돈농장의 이행상황 확인을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 적발시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개정된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에 따르면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승인 또는 신고된 농장을 제외하고 양돈농장은 직접처리 급여를 중단하고 배합사료 급여 등으로 전환해야 한다.

농식품부는 효율적이고 철저한 점검을 위해 환경부 및 지자체 담당부서 담당자로 총 227개반, 908명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대대적인 단속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점검반은 매주 2회 남은음식물 급여 양돈농장을 불시에 방문해 남은음식물 직접처리 급여여부 등을 확인한다. 또한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승인 또는 신고된 농장에 대해서도 승인서 확인 및 폐기물처리시설 정상작동(80°C에서 30분이상 열처리) 여부 등을 중점 단속할 예정이다.

아울러 ASF 임상증상, 축사 및 축산차량 소독요령 등 방역수칙에 대한 교육도 함께 병행한다는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이와 함게 돼지가 발열이나 갑자기 폐사하는 등 의심증상을 보일 경우에는 방역기관(1588-9060/4060)에 신속하게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은지  alnews@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