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농협
농협, 한우사업 미래방향 설정 워크숍’ 개최
농협은 최근 농협 신관 중회의실에서 ‘농협 한우사업 현 위치 점검 및 미래 방향설정’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지난 2일 밝혔다.

농협이 한우수급과 가격안정 및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워크숍을 개최했다.

농협은 최근 농협 신관 중회의실에서 ‘농협 한우사업 현 위치 점검 및 미래 방향설정’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축산경제 본부부서 및 지사무소, 지역축협 경제상무 등 한우전문가 약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우국, 가축개량원, 한우개량사업소의 주제발표와 지역축협 지도상무 등 한우전문가들 간의 토론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한우국은 생산기반 안정화를 위한 강소 번식농가 육성, 유전체 분석을 통한 암소개량체계 확립, 생산단계 수급예측시스템 구축, 한우농가 경영안정 개선방안 등 한우생산기반 안정화 방안을 발표했다. 가축개량원은 우량 정액생산 및 공급, 인터넷 추첨제도, 우량정액 쏠림현상 등 애로점 및 향후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김태환 축산경제 대표는 “최근 한우 사육두수가 300만두를 넘어서고 미허가 축사 적법화, 가축분뇨 부숙도 측정 의무화 등 크고 작은 현안들이 산재해 있다”면서 “실수요자인 한우 농가에게 정액이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정액공급 쏠림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마련하고, 한우암소개량 등 한우개량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은지  alnews@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