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신북방 정책, 농기계에 날개단다”정부차원 러시아·우즈벡에 농기계 투자상담

정부의 신남방·신북방 정책기조에 맞춘 국내 농기계기업의 해외시장개척 상담회가 열려 향후 확대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농식품부는 북방경제권 국가인 러시아와 우즈벡과의 농산업교류 강화를 위해 지난 11일 러시아에서 ‘한·러 농업협력포럼’을 개최한데 이어 12일에는 우즈벡에서 ‘한·우즈벡 비즈니스 상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우리 농기자재 기업의 신북방진출을 돕기 위한 자리로,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 KOTRA가 공동주관하고, 국내 수출유망 농기자재 회사 총 39개사를 모집해 추진됐다.

11일 모스크바에서 열린 농업협력포럼에는 러시아 농업부 국제협력국장과 아제르바이잔 농업부에서 참석하고, 한국기업별 소개와 스마트팜, 축산기자재, 곡물가공설비, 농기계 등 9개사의 협력제안 발표가 이어졌으며, 이어 한·러 비즈니스 상담회가 개최됐다.

13일 우즈벡 타슈켄트에서 열린 비즈니스 상담회에는 우즈벡 농업부장관, 우즈벡 농업부 투자유치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우리나라 농식품부 국제협력총괄과에서 신북방정책과 농업협력 발표가 있었으며, 한국기업 6개사의 협력제안 발표와 함께 한·우즈벡 비즈니스 상담회가 개최됐다.

이번 러시아·우즈벡 비즈니스 상담회는 국내기업이 러시아와 우즈베키스탄에서 비즈니스 기회를 탐색하는데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러·우즈벡 기업과 국내기업과의 1:1 매칭상담의 기회가 주어졌다. 또한 이번 행사에 참가한 39개사는 ‘우즈벡 농업박람회’와 ‘한·우즈벡 농기계 R&D센터’ 등의 현장견학을 통해 현지 농업상황에 대한 이해도 높였다.

이번 행사는 정부의 신북방정책 연장선상에서 추진된 사업으로, 향후 국내 농기계기업의 북방경제권 국가에 대한 시장개척을 위해 이 같은 지원사업이 지속 확대돼야 한다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한편 국내 트랙터 제조사인 LS엠트론은 산업부의 ODA 사업과 연계해 우즈벡과의 현지공장을 설립해 목화수확전용 트랙터를 생산해 인접국인 투르크메니스탄에 1000대 이상을 공급하고 있다. 

김은지  alnews@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