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돼지열병(ASF)’ 선제대응 효과발휘민·관차원 총력대응···국경검역강화·접경지역방역·상설조직 등

‘돼지열병(ASF)’ 선제대응 효과발휘

민·관차원 총력대응···국경검역강화·접경지역방역·상설조직 등

피해액 줄어 2011년(3조원)→’17년(3799억원)→’19(86억원)

우리나라 주변국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민·관의 적극적인 선제대응으로 적극적인 차단방역이 위력을 발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현재 ASF 발생국가는 중국(142건), 베트남(2803), 몽골(11), 북한(1), 라오스(7) 등으로, 정부의 국경검역을 강화조치가 인접국으로부터의 유입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또한 전국 양돈농가에 대한 방역조치와 북한접경지에 대한 방역, 야생멧돼지 접촉차단 위한 울타리설치, 음식폐기물 돼지급여 금지조치, 정부 방역정책국 조직의 정규직제화 추진 등 정부·유관기관·농장 등 체계적인 방역체계 구축으로 피해를 줄이고 있다는 평가다.

한번 발생하면 막대한 경제적 피해를 가져오는 가축질병은 2011년 구제역과 AI 발생으로 2조9502억원의 재정이 투입됐고, 2015년에는 4016억원, 2017년에는 3799억원의 피해액을 기록했다. 반면 2018년에는 947억원, 올해에는 현재까지 86억원으로 피해규모가 현저하게 줄어들고 있다. 특히 구제역은 지난해 2건에 불과했고, 올해에는 3건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AI의 경우에는 지난해 22건에서 올해는 아직 발생하지 않고 있다.

정부는 1차적으로 국경검역을 강화해 입국하는 여행객 화물에 대한 X-ray 검색, 탐지견 투입, 세관일제검사 확대와 함께 불법축산물 반입시 부과되는 과태료를 1회 위반시 500만원에서 최대 1000만원으로 강화했다. 아울러 전국 6300여개 양돈농가 전체에 대한 방역조치와 함께 남은 음식물 급여농가 257호에 대한 ASF 혈청검사를 모두 실시해 음성임을 확인했다. 북한과 인접한 14개 시군에 대한 긴급방역 및 혈청검사를 진행하고, 2017년 8월부터 올해 9월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면 방역정책국도 그동안의 가축방역성과를 인정받아 정규화 하기로 했다.

농협중앙회도 이달 초 ASF 국내유입 방지를 위해 범 농협차원의 특별방역지침을 시달하고, 북한접경지 생석회 지원은 물론 긴급지원 근무에 나섰다. 또한 한돈협회도 국회정론관에서 돼지 잔반급여를 전면금지해 줄 것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그러나 아시아 국가에서 ASF가 지속확산되고 있어 적극적인 방역만으로 안심하기는 이르다는 지적이다. 아직까지 백신이 없어 한번 뚫리면 걷잡을 수 없기 때문에 철저한 대비가 요망된다.

정상진  jsj@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