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현대건설기계, 부품자회사 현대코어모션 출범부품사업 독립, 2023년까지 매출 1조원 정조준
현대건설기계는 지난 5일 성남시상공회의소에서 부품전문자회사 현대코어모션 출범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현대건설기계가 부품사업을 독립해 신설한 자회사인 현대코어모션이 본격적으로 출범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지난 5일 성남시상공회의소에서 현대건설기계 공기영 대표와 현대코어모션 김대순 대표, 한국건설기계산업협의회 염동관 부회장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품전문자회사 현대코어모션 출범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현대코어모션은 2023년까지 매출 1조원을 달성해 글로벌 건설기계 부품전문회사로 도약하겠다는 비전2023을 발표했다.

현대코어모션은 건설장비완제품의 수리용부품을 공급하는 애프터마켓 부품사업과 건설장비업체에 유압모터, 메인컨트롤 밸브 등 핵심부품을 공급하는 양산부품사업을 펼친다는 전략이다. 이번 ‘비전2023’에 따라 현대코어모션은 2020년부터 양산부품의 생산을 통합‧일원화하는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해 생산효율성과 품질경쟁력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또 적극적인 R&D투자를 통해 제품 경쟁력 강화는 물론, 향후 국내외 건설기계제조사에 핵심 부품공급을 확대하며 시장입지를 넓힌다는 방침이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현재 지게차 핵심부품인 트랜스미션과 드라이브액슬 전문회사의 인수합병을 추진 중”이라며 “향후 성장이 기대되는 전장부품에 대한 R&D투자를 확대해 글로벌 건설기계 부품전문회사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정상진  jsj1234@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