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산업
"국가경제 성장주도하는 농촌조성해야"KREI, ‘행복한 균형 발전을 위한 농촌 유토피아 구상’ 토론회 개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지난 9일 충남 홍성군 오누이다목적회관에서 ‘행복한 균형 발전을 위한 농촌 유토피아 구상’현장 토론회를 개최했다.

우리농촌이 신중년, 은퇴자, 청년층 등 다양한 연령의 도시인적 자원을 농촌지역 사회활동에 참여토록 유도해 농촌을 국가경제 성장을 주도하는 혁신의 무대로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같은 내용은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지난 9일 충남 홍성군 오누이다목적회관에서 개최한 ‘행복한 균형 발전을 위한 농촌 유토피아 구상’현장 토론회에서 나왔다. 정도채 KREI 부연구 위원은 ‘농촌 유토피아 구상의 실현을 위한 정책 사업화 방향’이란 주제를 통해 “농촌 유토피아는 현 정부의 새로운 국가 패러다임 방향성에 발맞춰 농촌이 포용사회 실현을 선도하는 역할을 발휘해 국가 발전의 핵심 아젠다로서 유토피아적 가치를 재조명받는 것”이라며 “이를 달성하기 위해 농촌상생 클러스터 조성사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그는 “농촌의 경제기반 및 재능을 갖춘 도시민의 농촌정착을 지원하고, 주거복지, 휴양여가 및 지역사회 활동 참여가 가능한 복합 생활단지를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구자인 충남연구원 마을만들기지원센터장은 ‘돌아오는 농촌 마을, 현장 실천 주체 만들기: 충남 농촌 마을 정책의 도전과 성과’란 주제발표를 통해 “중앙에서 마련한 정책을 현장에서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행정과 민간의 칸막이, 현장에서 일할 수 있는 인력과 여건의 부족 등 정책을 반영하기 힘든 요인이 많다”고 밝혔다. 또 그는 “이에 중간 지원 조직을 설치해 청년들이 농촌으로 들어올 기회를 최대한 열어주는 것이 가장 필요하며, 읍면동 주민생활권 단위의 정책실현이 가능하도록 해야 농촌 유토피아를 위한 정책이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토론에서는 농촌 유토피아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특히 관련 정책의 지속 가능성을 위해서는 농촌지역의 활동범위를 지자체가 아닌 읍면동 단위로 설정해야 한다는 의견에 공감했다. ‘사람’의 중요성도 강조됐다.

김창길 KREI 원장은 “농촌 유토피아는 농촌의 해법을 국가 발전의 새로운 기회로 활용하자는 발상에서 시작했다”며, “다양한 주체가 함께 고민하고 문제를 풀어간다면 충분히 우리 농촌이 유토피아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은지  alnews@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