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포토
벼 소식재배, 생산비‧노동력 절감 '으뜸'농진청, 지난 9일 소식재배 연시회 개최
농촌진흥청이 지난 9일 벼 소식재배 현장교육과 이앙 연시회를 개최했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9일 국립식량과학원에서 벼 생산비와 노동력을 절감할 수 있는 벼 소식재배 현장교육과 이앙 연시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시회는 쌀 적정 생산의 하나로 추진 중인 ‘3저·3고 실천운동’으로 생산비를 낮출 수 있는 방법으로 개발된 소식재배를 확산·보급코자 마련했다. 벼 소식재배는 3.3㎡당 이앙 주수를 70주에서 50주로, 한 포기당 벼 개체 수를 10개 내외에서 5개 내외까지 절반으로 줄이는 재배 기술이다. 육묘상자 수를 1000㎡(10a당) 30개에서 12개∼13개로 약 60% 줄고 시간도 적게 걸려 벼 생산비를 약 8% 낮출 수 있다.

현장에서는 △소식재배 정의와 효과 △재배 시 유의사항 △앞으로 연구 계획 등에 대해 교육을 실시했다. 또 식량작물 연구기관, 각 도 농업기술원, 시군 농업기술센터, 지역 농협의 관계자를 대상으로 교육과 토론도 진행됐다.

연시회는 △벼 종자 크기별 파종량 △육묘 기간을 달리한 육묘 상자 묘판 전시 △이앙기로 이앙, 연시 후 농가에 기술 보급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또한 재배안전성이 높은 남부지역 50여개 시‧군 농업기술센터를 대상으로 실증 시험을 확대한다. 중북부 지역은 추가 연구를 통해 안전성이 확인되면 더욱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정충섭 농진청 국립식량과학원 기술지원과장은 “벼 생산비와 노동력 부담을 덜 수 있는 소식재배 연시회로 현장의 재배 안전성과 문제점을 신속히 파악하고, 새로운 기술을 더욱 빠르게 확산함은 물론, 농가소득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창수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