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한돈농가, 모돈감축 조건부 추진수입육업계 수입축소, 대기업 등 우선 모돈감축 선행돼야

대한한돈협회가 돈가하락에 따른 한돈농가의 생존방안으로 ‘모돈감축’을 논의했지만, 수입육업계 수입량 축소, 대기업 모돈 감축, 대규모 농가 우선감축(1만두 이상)이선행됐을 때만 시행키로 결의했다.

대한한돈협회는 지난달 21일 대전 유성소재 계룡스파텔에서 제42차 대의원 정기총회하고, 모돈감축 계획을 심도있게 논의했다.

대한한돈협회는 지난달 21일 대전 유성소재 계룡스파텔에서 제42차 대의원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대의원들은 제42차 한돈협회 대의원 정기총회에서 제7호 의안으로 모돈감축 계획을 심도있게 논의했다. 대의원들은 모돈 감축의 필요성을 공감하면서도 한돈농가만 모돈감축할 경우 돈가가 오르면서 수입돈육도 같이 증가할 수 있고, 모돈감축을 통해 기업이 모돈을 되레 늘릴 우려가 있어 신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돈가안정과 수급조절의 실효성을 위해서는 국내 수입육업계의 수입량 축소와 대기업 모돈 감축이 선행돼야만 한다고 의견이 모아졌다. 이에 대의원들은 수입육업계 수입량 축소, 대기업 모돈 감축, 대규모 농가 우선감축(1만두 이상)이 선행됐을 시에만 한돈농가의 모돈감축을 시행키로 결의했다. 농가의 모돈감축 진행시 일괄 10% 모돈감축 보다는 규모별 차등적용을 검토해 진행키로 했으며, 자세한 내용은 차기 이사회를 통해 세부사항을 결정키로 했다.

하태식 한돈협회장은 “최근 돈가하락에 따른 한돈농가의 생존방안으로 모돈감축 추진되고 있어 조건부로 시행하겠다”면서 “차기 이사회를 통해 구체적인 방법을 마련해 국민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수급 조절을 통한 돈가 안정화에 도움이 되는 방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42차 대의원 정기총회에는 하태식 회장을 비롯해 본회 부회장과 각 도협의회장, 지부장 등 대의원이 참석했으며, 2018년 수지결산 승인 및 2019년 사업계획 승인 등 안건심의와 협회 활동보고, 2018년 회계연도 감사보고, 대통령 표창,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 표창, 협회장 표창, 최우수·우수지부 시상, 우수직원 표창 등을 진행했다.

김창수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