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산업
올해 농식품펀드 810억원 지원소규모‧창업초기업체 등 투자강화

정부가 올해 810억원의 농식품펀드를 신규조성하고 농식품 유망경영체를 집중 지원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0일 농식품펀드 신규조성 및 투자계획을 포함한 2019년 농식품 모태펀드 운용계획을 발표했다. 농식품펀드는 2010년부터 매년 조성됐으며 지난해까지 총8930억원을 출자해 55개 자펀드로 조성, 307개 경영체에 투자됐다.

올해는 정부 500억원, 민간 310억원 등 총 810억원이 조성돼 지난해 725억원보다 11.7%, 85억원이 증액됐다. 농식품부는 올해 조성된 자금으로 마이크로펀드, 농식품벤처펀드, ABC펀드, 농식품일반펀드 등으로 구분해 농식품경영체에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농식품모태펀드에 처음 도입되는 마이크로펀드는 125억원이 조성되며 5억원 이내의 소액자본 투자를 받고자 하는 소규모의 창업초기 농식품경영체에 집중 투자된다. 그 동안 농식품펀드 투자가 통상 10억원이상 규모로 이뤄짐에 따라 설립초기 기업의 소규모 투자수요에 대응하지 못하는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서다.

마이크로펀드 운용사가 기존에 투자받은 이력이 없는 농식품경영체에 투자할 경우 투자금액의 1%를 인센티브로 지급해 신규 투자대상 기업발굴을 적극 장려할 계획이다. 농식품벤처펀드로 조성된 125억원은 창업 5년 미만으로 대표자가 39세이하 청년이거나 농고·농대 출신, 스마트팜 보육센터 수료생에게 투자된다.

농식품벤처펀드는 현재까지 4개의 농식품경영체에 투자됐으며, 오는 2022년까지 총 600억원이상을 조성해 청년들의 농식품분야 창업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ABC(Agri-Bio-Capital)펀드는 100억원으로 조성돼 고용창출기업, 우수기술 보유기업, 크라우드 펀딩 성공기업 등에 투자된다. 농식품부는 이를 통해 투자금 1억원당 2명 이상의 신규고용을 창출한 기업, 농업기술실용화재단 투자형 기술평가 등을 통해 보유한 기술의 가치평가를 받은 기업 등 향후 성장가능성이 높은 유망 농식품 경영체에 투자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농식품 크라우드 펀딩에 성공한 기업에 농식품펀드로 후속 투자할 경우 인센티브를 제공해 정책펀드 간 성장단계별 연계성도 강화한다. 창의적 사업계획을 보유한 농식품업체가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을 통해 다수의 투자자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고, 증권을 발행해 향후 수익을 배분하는 방식이다. 각각의 요건에 해당하지 않는 일반 농식품경영체에 대한 투자지원을 위해 농식품 일반펀드도 460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이와 함께 민간 출자자의 마이크로펀드, 농식품벤처펀드, ABC펀드 등 특수목적펀드 참여를 촉진하기 위해 특수목적펀드 민간 출자자에 대해 정부출자지분 일부를 매수할 수 있는 권리도 신설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앞으로 농식품분야의 청년창업과 일자리창출을 촉진하고, 농식품산업의 혁신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농식품 모태펀드 조성을 적극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창수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