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한우수소, 사육방식 변화로 소득높인다”축산원, 12개월령 거세‧25개월 출하‧‧‧사육기간‧생산비 대폭낮춰

현재 41%에 불과한 국내산 소고기의 자급률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사육방법이 제시되어 주목을 받고 있다.

지금까지의 관행 사육방식은 수소의 95.6%는 고급육 생산을 위해 6~7개월령쯤 거세해 30개월까지 살을 찌워 출하하는 방식이었다. 또한 거세하지 않은 수소는 22개월에 출하해 육회용, 불고기용 고기로 판매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그러나 12개월쯤 만기거세후 25개월에 출하하면 사육기간과 생산비는 줄이면서 소득은 기존과 비슷하게 얻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수소를 △비거세, △반거세(정소의 한쪽만 제거) △12개월 만기거세, 총 3개 집단으로 나눠 사육한 뒤 25개월에 출하해 소득과 고기품질 등을 비교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출하체중은 비거세 800.5㎏, 반거세 763.3㎏, 만기거세 740.2㎏으로, 비거세와 반거세의 출하체중이 만기거세보다 많이 나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육질은 비거세, 반거세는 2~3등급, 만기거세는 1~2등급 내외로 나타났다.

이에 따른 마리당 소득은 △비거세(27만원), △반거세(87만원), △만기거세(232만원) 등으로 나타났다. 비거세, 반거세는 100만원 미만인 반면 만기거세는 약 232만6000원(조수입 약 758만8000원)으로 31개월 출하 전국 평균 소(조수입 780만5000원)의 소득과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기의 주요성분은 비거세‧반거세의 수분, 단백질, 보수력 등이 만기거세보다 높았지만, 근내지방 함량은 만기거세가 더 높게 나타났다. 만기거세의 근내지방 함량(12%)은 미국산 프리미엄급 소고기보다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고기색의 밝기와 맛을 좌우하는 연도(연한정도), 다즙성, 향미, 기호도, 단맛 등도 만기거세가 비거세‧반거세보다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연구결과는 실험대상 한우에 대해 13~18개월령까지는 곡물사료를 체중비의 1.8% 정도 주고, 25개월까지는 사료를 자유롭게 먹도록 하는 조건하에서 적용됐다.

국립축산과학원의 이와 같은 연구결과는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관측전망치인 2019년 한우 사육마릿수가 320만 마리에 이를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수소 사육방식 변화를 통해 수급조절을 하는데 매우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만희 한우연구소장은 “이번 연구기술로 한우고기를 저렴하게 공급한다면 41%에 불과한 국내산 소고기의 자급률을 높이고, 마릿수 증가에 따른 수급조절에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상진  jsj1234@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