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포커스] “2022년까지 스마트팜 혁신밸리 4개소 조성”교육부터 실습, 창업까지 전주기지원…전문인력 600명 배출목표

“2022년까지 스마트팜 혁신밸리 4개소 조성”

 

교육부터 실습, 창업까지 전주기지원…전문인력 600명 배출목표

지자체·농어촌공사 부지활용…청년 임대형 스마트팜도 시행

==========================================================

정부가 인구고령화, 인력부족, 생산성 둔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업을 지원하기 위해 스마트팜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스마트팜 확산을 통해 생산성 향상과 수출확대,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는 것이다. 지난 1일 KIEMTA 2018의 부대행사로 열린 ‘시설원예분야 수출활성화 방안 정책세미나’에서 박혜민 농림축산식품부 원예경영과 사무관이 발표한 내용을 정리했다.

==========================================================

박혜민 농림축산식품부 원예경영과 사무관

스마트팜은 온실이나 축사 등에 사물인터넷과 빅데이터 등을 접목해 최적의 생육환경을 자동으로 제어하는 농장을 말한다. 정부는 2014년부터 스마트팜을 농업의 핵심 성장동력으로 보고 스마트팜 확산을 위한 정책지원을 확대해왔다. 시설원예분야는 시설현대화와 연계해 ICT기자재 보급을 시작으로 스마트온실신축, 스마트 원예단지 기반조성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 스마트팜 성과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면서 파프리카와 토마토 등 시설채소 중심으로 스마트팜 보급면적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스마트팜 R&D는 ICT기자재의 표준화 및 국산화, 품목별 생육관리기술 개발을 중점과제로 추진하고, 올해 336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아직 스마트팜 청년창업인은 560여명 수준으로 지속적인 시장확대 및 고도화에 어려움이 있다. 특히 청년 농업인은 전문교육프로그램의 부족과 초기 투자비용, 농지확보 등에 애로를 호소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창업보육센터에서 교육부터 실습, 창업까지 전주기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전북 농식품인력개발원(JATC), 전남대 산학협력단, 경남 농업기술원(ATEC)을 3개소를 시범운영기관으로 선정하고, 교육생 60명을 선발해 운영 중이다. 기존의 단발성, 기존농가 중심의 교육을 보완한 장기 전문교육을 신설해 현장‧수요자 중심으로 교육해 만족도가 높다. 이들이 내년에 졸업하면 생산·유통을 비롯해 전후방산업에서 중요인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22년까지 4개소를 개설하고 청년 전문인력 600명을 배출할 계획이다.

또 초기 시설투자에 대한 부담없이 지자체·농어촌공사 부지를 활용해 적정 임대료만 내고 스마트팜 창업할 수 있는 청년 임대형 스마트팜도 시행한다. 시설은 정부와 지자체가 구축하되 관리‧운영은 농어촌공사에 위탁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2021년까지 스마트팜 혁신밸리와 연계해 30ha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스마트팜 기자재 기업 등의 실증연구, 제품성능 테스트, 빅데이터 분석, 전시·체험 기능을 결합한 스마트팜 실증단지를 구축한다. 이를 통해 UAE 등 중동 및 중앙아시아 전략지역에 온실시공-설비구축-운영까지 포괄하는 스마트팜 플랜트 수출을 확대할 예정이다. 2021년까지 기업과 연구기관, 공공기관 등이 참여해 수출 관련기술을 연구하고 실제 수출까지 지원하는 스마트팜 수출연구사업단을 운영하기로 했다. 

끝으로 정부는 스마트팜의 규모화와 집적화, 청년창업, 기술혁신, 판로개척 기능을 집약하고, 농업인-기업-연구기관 간 시너지를 창출하는 거점으로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2022년까지 전국 거점에 4개소를 조성하고, 지역특성에 맞는 특화모델을 발굴할 계획이다. 

편집부  alnews@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