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업·시설 시설원예
농식품부‧농진청, 스마트팜사업 ‘엇박자’김현권 의원, “각기 다른 시스템 DB분할관리로 효율성 의문”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농촌진흥청이 추진하는 스마트팜과 빅데이터 사업이 중복돼 효율성을 떨어뜨리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농식품부가 김현권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스마트팜 혁신밸리사업 시스템 설계와 DB표준화 방안으로 농진청이 통신프로토콜, 데이터 연계성, 이용자화면 등의 표준화 연구를 맡고 있다. 또 농진청과 농정원, 현장지원센터 등은 서버와 네트워크를 운영·관리하고, 혁신밸리 실증단지에서 빅데이터 수집과 운영·관리를 담당하고 있다.

농진청이 스마트팜 표준화부터 생육·실증데이터 DB표준화, 그리고 빅데이터 수집 및 관리, 네터워크 및 서버운영 등을 맡는다는 것인데, 현재 농정원이 수행하는 빅데이터 분석을 위한 DB표준화와 데이터 연계, 그리고 서버와 네트워크 관리 등이 겹치고 있다.

실제 지난해 12월 농정원은 스마트팜 빅데이터 수집·분석·활용체계 정립을 위한 정보화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스마트팜 빅데이터 플랫폼 운영체계 표준화방안을 제시했다. 그럼에도 농식품부는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농진청이 개발한 생육데이터 포맷을 기반으로 혁신밸리내 스마트팜 데이터수집과 DB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농진청은 올해 첨단 기술 융복합 차세대 스마트팜 기술개발 사업에 60억원, 스마트영농 지원체계 구축사업에 15억원을 투입했다. 내년에는 ICT접목 정밀‧자동농업, 비용절감 기술개발에 493억원을 투입하는 것을 비롯해 농식품부, 농정원과는 별도로 ICT기기표준화, 생육모델, 생육관리SW개발 등 핵심기술 국산화, 빅데이터분석, 스마트팜 전문인력 양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스마트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농진청은 2016년부터 2017년까지 품목별 1세대 스마트팜 시범보급 및 현장실증연구 차원에서 9개품목, 49개농가, 17.7ha로 확대하고 있으며, 빅데이터를 활용해 16개 시범농장을 대상으로 토마토 생산성 향상을 위한 환경관리 의사결정지원 모델을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또 농진청은 국가자격 스마트농업기능사를 신설하고 농고, 농대생을 중심으로 스마트농업전문가 양성을 추진하고 있다. 농진청은 도입 첫해 105명 배출을 목표로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농진청이 스마트팜 전반에 걸친 기술개발과 보급은 물론 스마트 전문인력까지 양성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치자 국내 농고, 농대생 교육훈련을 비롯해 농업인 교육 전담기관이기도 한 농정원과 충돌이 불가피하다. 농업정보화와 함께 농업인력 양성이 주된 사업인 만큼 스마트팜 전문가 양성은 농정원 입장에서 중요한 업무영역이기 때문이다.

김현권 의원은 “에너지공단의 경우 지난해 12월 2억8000만원을 들여 신재생에너지 통합모니터링시스템(REMS) 오픈 및 공단 표준 프로토콜을 배포하고, 2018년 5월부터 12월 접근성 확대 및 빅데이터 분석시스템 구축을 위한 고도화 사업을 진행중”이라며 “스마트팜이 농정원과 농진청 두갈래로 진행되고 있어 부실한 통계, 허술한 데이터 관리로 소기의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편집부  alnews@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