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포토
‘KIEMSTA 2018’ 개막 막올라33개국 460개업체 참가‧‧‧사상 최대규모

국내 최대 농기계박람회인 ‘2018 대한민국 국제농기계자재박람회(KIEMST 2018)’ 개막이 내일로 다가왔다.

‘농기자재의 첨단화·스마트화로 4차 산업혁명시대 선도’라는 슬로건으로 이달 31일부터 11월 3일까지 4일간 천안삼거리공원에서 개최되는 이번 박람회는 사상 최대규모인 33개국 460여개사가 참가할 예정으로 있다. 수도‧전작기계, 과수‧원예‧시설기자재, 축산기계, 식품산업기자재·바이오·부품 등 품목별 전시 외에도 특별전시관을 통해 밭작물기계(파종·정식·수확일괄시스템), 4차산업 적용 농기자재, 스마트팜 관련 시설장비(환경제어장비 등)가 전시돼 농업의 미래상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박람회의 눈 여결 볼 점으로는 무인자율주행트랙터․드론 등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첨단 농기계를 체험해볼 수 연시장을 확대 강화해 시각적인 전시를 통해 전시회의 격을 한단계 높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농기자재의 수출촉진을 위해 △국제농업기계공학 심포지엄, △농기자재기업 애로사항 해소를 위한 국제워크숍, △시설원예 수출활성화 세미나, △수출지원사업 설명회, △국내외 바이어 매칭서비스 △개도국 농기계산업 관련 공무원 초청연수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중고농기계 전시 및 경매 △참관객 경품 지원 등의 다채로운 부대행사를 마련해 참관객의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대폭 확대했다.

김신길 농기계조합 이사장은 “우리 조합은 키엠스타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그동안 개최장소 인프라 구축, 해외바이어 유치, 참가업체 부스 확보, 국내외 홍보 등에 온 역량을 집중해왔다”며 “이번 박람회가 농기계 수출촉진 및 첨단화를 통한 산업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박람회를 끝으로 더 이상 천안에서 박람회가 어려울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천안 삼거리공원을 시민휴식공간으로 돌려주라는 유권해석에 따라 더 이상 사용이 어렵게 됐고, 천안지역 내 삼거리공원규모의 장소로는 독립기념관 여유부지가 있지만 정부와 대여계약이 20년간 되어있어 당초 사업목적과 벗어나 사용하게 되면 사업권이 회수되기 때문에 원천불가로 사용할 수 없게 됐다. 그렇다고 타지역으로 장소를 옮기게 되면 지원금 협상을 다시 해야 하기 때문에 어려움이 따른다. 현재 KIEMSTA는 농식품부 예산 4억원, 천안시 5억원, 충남도 2억원 등 11억원의 지원금을 받고 있다.

 

 

 

김창수 기자  csk@alk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