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독자코너 문화
[古典에서 배우는 경영] 善游者溺(선유자익), 善騎者墜(선기자추)수영을 잘하는 사람이 물에 빠지고, 말을 잘타는 사람이 말에서 떨어진다

수영을 잘하는 사람이 물에 빠지고, 말을 잘 타는 사람이 말에서 떨어진다.

善游者溺(善:잘할 선, 游:헤엄칠 유, 者:놈 자, 溺:빠질 익}

善騎者墜(善:잘할 선, 騎:탈 기, 者:놈 자, 墜:떨어질 추)

 

수영 잘하는 사람이 물에 빠져 죽는다는 말이 있습니다. 자신있다고 방심하다가 결국 그 자만심 때문에 일을 그르치고 만다는 뜻입니다. ‘한비자’에서는 이렇게 이야기합니다.

‘수영 잘하는 사람이 물에 빠지고, 말을 잘 타는 사람이 말에서 떨어진다.’ 수영 잘한다고 자만하다가 결국 물에 빠져 죽게 되고, 말 잘 탄다고 자랑하다 결국 말에서 떨어져 죽을 것이란 이야기입니다.

언뜻 보면 논리에 맞지 않기도 합니다. 수영을 못하는 사람이 물에 빠지지 왜 수영을 잘하는 사람이 물에 빠질 것이며, 말을 잘 못타는 사람이 말에서 떨어지지 왜 잘타는 사람이 말에서 떨어지는가 말입니다. 그러나 발상을 전환해보면 그 답을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원래 초보자는 조심할 수밖에 없습니다. 자신의 한계를 너무나 잘 알기에 스스로 조심할 수밖에 없는 것이지요, 운전도 배운지 1년 정도 지나 어느정도 자신이 생겼을 때 사고가 많이 난다고합니다.

사람들은 자신이 익숙하다고 하는 일에 자만하고 마음을 놓다가 실패를 경험합니다. 사소한 것을 지나쳐 버렸기 때문입니다. 쉽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큰 화를 당하는 것입니다. ‘시경’<소아>편에도 매사에 늘 조심하라고 하면서 이렇게 말합니다. ‘늘 전쟁에 임하듯이 전전긍긍(戰戰兢兢)하라! 마치 깊은 연못에 다다른 듯 여림심연(如臨深淵)하라! 마치 살얼음판을 건너듯이 여리박빙(如履 薄氷)하라!’ 쉬운 일에서 넘어지고 무너지는 결과를 초래하게 됩니다. 하루하루 전쟁같은 시대입니다. 잠깐 정신을 놓았다가는 너무나 큰 위험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성공한 사람들의 가장 큰 문제점은 성공한 순간 방심한다는 것입니다. 잘하기 때문에 자만하여 실패하는 것이죠. ‘수영을 잘 하는 사람이 물에 빠지고, 말을 잘 타는 사람이 말에서 떨어진다.’ 그냥 흘려들을 일은 아닌 듯합니다. 원숭이가 나무에서 떨어지는 것은 나무를 너무 잘 타기 때문입니다. 

 

 

편집부  alnews@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