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포토
농협, 특별방역 체제 시동올해 2200만두분의 구제역백신 공급예정
농협은 지난 14일 충남 보령축협 가축경매시장에서 ‘농협 특별방역활동 결의 및 소독시연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농협이 구제역·AI와 아프리카 돼지열병 등 주요 가축전염병을 예방하고, 차단방역 역량 강화를 위해 특별방역 체제에 본격적인 시동을 건다.

농협은 지난 14일 충남 보령축협 가축경매시장에서 ‘농협 특별방역활동 결의 및 소독시연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시연회에는 농협 김태환 축산경제대표이사를 비롯해 조소행 충남 지역본부장, 정문영 천안축협 조합장 등 대전·충남지역 조합장 15명과 축협 방역요원 등 60여명이 참석했고 결의문을 통해 예찰 및 소독활동 강화, 구제역백신 수급철저, 농협 축산사업장에 대한 철저한 차단방역 및 소독실시 등을 통한 청정축산 구현 의지를 다졌다.

농협은 전국에 걸친 조직과 인력을 활용해 가축방역 활동을 펼치며 방역에 취약한 소규모 농가에 소독지원을 해 주는 축협공동방제단을 기존 450개반에서 2017년말 90개반으로 증편해 소독지원 대상과 빈도를 대폭 확대, 연간 약 160만회의 소독지원을 하고 있다. 또 전국 103개 동물병원과 축협을 통해 전업규모 농가를 대상으로 올해에는 2200만두분의 구제역백신을 공급할 예정이며 전국 권역별로 22개 방역용품 비축기지를 설치 운영해 유사시 방역용품 소요급증에 대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6200명의 농협 자체 방역 인력풀을 지정, 방역활동에 지원 가능토록 준비하고, 조합원 및 비조합원을 대상으로 방역교육과 홍보활동을 활발히 실시하고 있다.
   김창수 기자 csk@alnews.co.kr

김창수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