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AI 방역점검으로 가금농장 마찰논란방역조치기준 강화에 오리농가 총 궐기대회
정부의 가금농장 방역조치강화로 가금농장과의 마찰이 빚어지고 있다. 사진은 한국오리협회의 단식농성장을 찾은 국회 농식품위 소속 서삼석 의원의 모습.

동절기 AI 재발방지를 위해 정부가 가금농장에 대한 방역조치기준을 강화하면서 가금농장과의 마찰논란이 일고 있다.

농식품부는 지난 6월부터 이달까지 전국 1637개 가금농장에 대한 방역현장 점검을 통해 과태료(6), 시설위반(61), 현지지도(243)를 통해 과태료 등 행정처분을 강화하고 미비사항 보완시까지 지속적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사)한국오리협회는 갈수록 강화되는 방역조치로 인해 정상적 오리사육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이달 27일 농식품부 앞에서 전국 오리농가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AI 방역조치에 따른 오리농가 피해대책 수립촉구, 전국 오리농가 총 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이와 함께 요구사항이 관철될 때까지 임원진의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했다.

강화된 가금농장의 소독·방역시설 기준은 축사입구에 신발소독이 가능한 실내공간인 전실은 물론 차량소독, 출입자소독, 고압분무기, 농장출입구 차단시설, 담장, 출입구 방역실, 야생동물 차단망, CCTV(2019년 8월말까지) 등을 설치하도록 하고 있다.

이에 대해 오리협회는 △오리농가 강제 사육제한 조치에 따른 현실적인 대책마련 △출하 후 휴지기간 14일 적용에 따른 피해대책 수립 △사육제한 명령권 등 지자체에 대한 방역권한 부여 폐지 △살처분보상금 및 방역비용 100% 중앙정부가 지원 △예방적 살처분 범위 3km로의 확대 계획 철회 △과도한 검사횟수 및 기준 완화 △입식 전 방역평가(시·군) 적용 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어 정부와 가금농장과의 마찰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정상진  jsj1234@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