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독자코너 문화
[차(茶) 한 잔의 향기] 호텔 초대 경영자- 경기 박지영 독자

폭우가 쏟아지던 어느 날 밤 차를 몰고 가던 한 노부부가 호텔의 객실을 구하지 못한 채 이곳저곳을 헤매다 필라델피아의 허름하고 작은 호텔을 찾았습니다.

예약을 못했는데 혹시 방이 있습니까?

잠시만 기다려주시겠어요?

자신의 호텔에 빈 방이 없자 직원은 다른 호텔에도 수소문 해봤지만 도시행사로 인해 어는 곳 하나 빈방이 없었습니다.

죄송합니다. 빈 객실이 없습니다.

하지만 비바람도 치고 밤도 늦었으니 제방에서 묵는 것이 괜찮으시다면 방을 내어드리겠습니다.

노부부는 젊은 직원 방에서 하룻밤을 머물게 되었고, 다음날 호텔을 나서며 고마움에 방값의 3배를 건넸으나, 그는 자신의 방은 객실이 아니므로 받을 수 없다며 극구 사양했습니다.

그로부터 2년이 지난 어느 날.

여전히 그 호텔에서 성실히 일하고 있던 젊은 직원에게 뉴욕행 항공권이 담긴 초대장이 전달되었습니다. 

2년 전 자신의 방에서 묵었던 노부부에게서 온 것이었습니다.

휴가를 내고 노부부를 방문했던 그에게 노신사는 최고급으로 만들어진 호텔을 가리키며 말했습니다.

당신을 위해 이 호텔을 지었소. 이 호텔의 경영인이 돼 주겠소?

이 얘기는 당시 세계 최고규모의 호텔로 알려진 월토프 아스토리아 호텔. 이 호텔의 초대경영자로 세계굴지의 호텔 체인을 이룩한 조지 볼트의 유명한 일화입니다.

자신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작은 친절이라도 진심을 다해 베푼다면 그 보답은 어떤 형태로든 자신을 찾아오기 마련입니다.

최선, 친절, 진심, 보답 등은 우리 주변에서 흔하게 들을 수 있는 단어들입니다. 그러나 그 단어에 충실하기는 생각보다 쉽지 않습니다.

우리 모두 저 흔한 단어에 최선을 다해서 귀한 것을 심어서 귀한 것을 수확하는 우리 모두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편집부  alnews@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