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가금농가 차단방역 힘써야”철새 오기 전 울타리·그물망 설치 등

농촌진흥청은 닭과 오리를 키우는 농가를 대상으로 철새가 축사주변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하는 등의 차단방역요령을 제시했다.

차단방역요령은 철새가 있는 저수지, 하천, 습지 등의 방문을 자제하고 부득이 방문한 경우에는 사용한 신발, 의복 등을 바로 세척, 소독하는 것이 좋다. 축사입구에 준비실을 설치해 내부 전용 작업복과 신발로 교체하고 신발을 소독한 뒤 닭장으로 진입해야 외부 바이러스가 가금에 전파되는 위험도를 낮출 수 있다.

축사와 사료 창고에는 울타리나 그물망, 비닐 포장 등을 이용해 철새의 접근을 차단한다. 특히 계분벨트, 환기팬 사이 등 철새나 야생동물이 들어갈 만한 공간이 있는지 자주 점검한다. 철새는 국경을 초월해 이동하며 국가간 질병전파의 주요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으며 조류인플루엔자(AI), 살모넬라, 뉴캣슬병(ND) 등 다양한 병원체의 숙주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도 매년마다 철새 분변을 검사했을 때 청둥오리, 가창오리, 큰고니 등 다양한 철새에서 고병원성 및 저병원성 조류인플 루엔자가 검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 가축질병방역팀 조아라 수의연구사는 “취약농가 특별관리, 기록 및 교육의무 부여 등 농가주의 책임강화가 예상돼 철저한 차단방역을 통해 질병 발생을 줄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편집부  alnews@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